작성일 : 17-12-01 13:38
(12.01.) '대량해고' 논란 강사법…시행 한달 앞두고 1년 유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19  

'대량해고' 논란 강사법…시행 한달 앞두고 1년 유예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권형진 기자 | 2017-12-01 12:43 송고
    뉴스1 DB© News1

시행을 한달여 앞둔 이른바 '강사법'(고등교육법 개정안) 통과가 1년 유예된다. 강사법은 시간강사들의 신분보장과 처우를 개선한다는 취지와 달리 대량해고 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여야는 1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사법 1년 유예를 결정했다. 여야 간사가 전체회의 전 잠정합의했고 이후 교문위원들의 동의를 받아 통과됐다. 애초 교육부는 강사법 폐기를 제안했지만 이 결정은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교문위원들은 향후 6개월간 강사법의 대안을 집중모색하고 1년 내 대책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국회 내 고등교육위원회소위를 구성해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사법은 2010년 조선대 시간강사인 고(故) 서정민 박사의 죽음을 계기로 2011년 12월 만들어졌다. 대학교원의 종류에 '강사'를 포함하고 1년 이상의 임용기간을 보장하는 게 핵심이다. 시간강사에게 교원 지위를 부여하고 명칭을 강사로 바꾼다고 해서 흔히 강사법으로 불린다. 

당사자들인 시간강사들은 법 취지와 달리 신분보장과 처우개선이 모두 미흡하다며 반발했다. 비정규직만 양산하고 대량해고 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 결국 2013년 1월1일부터 시행하려던 계획이 세 차례나 연기됐다. 대학도 예산 문제와 행정 부담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국회는 2015년 12월 법 시행을 2018.년 1월1일로 세번째 연기하며 교육부에 대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논란은 계속됐다. 교육부가 지난 1월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시간강사들은 '개악 중의 개악'이라며 반발했다. 1년이 지나면 당연 퇴직하도록 한 조항에 대해 깊이 우려했다. 비정규직 교수만 양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팀티칭이나 계절수업 등을 1년 이상 임용규정의 예외로 허용한 것도 독소조항으로 꼽힌다. 한 강좌를 1년 미만의 '초단기간 계약교원'에게 나눠 맡기거나 '강좌 쪼개기'가 기승을 부릴 수 있기 때문이다. 

 
 

Total 5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12.01.) '대량해고' 논란 강사법…시행 … 관리자 12-01 2120
575 강사법시행 교육부 보도자료 홍보국 06-05 39
574 교육부 차관 칼럼 " 강사법과 고등교육혁신" 홍보국 06-05 22
573 매일신문, '경북대분회 무기한 천막농성 … 홍보국 05-25 43
572 뉴시스, 경북대분회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 … 홍보국 05-25 32
571 영남일보, 경북대분회 천막농성 돌입 보도 홍보국 05-25 41
570 부산대 노사협의체, 8월 강사법 시행 앞서 본… 홍보국 05-13 46
569 강사 해고 ‘현실화’?…강사법 매뉴얼 ‘속… 홍보국 05-13 39
568 강훈식 의원, 강사법 개정안 대표 발의 홍보국 04-29 63
567 "강의 배정 못 받으면 거리로 내몰려” 홍보국 04-08 94
566 "인문사회학 살리자" 2300억 투입 홍보국 04-08 71
565 “강사 1만 5000명 해고”…강사 ‘보호’법의… 홍보국 04-08 61
564 대법 "시간강사 전업·비전업, 강사료 차등 지… 관리자 03-15 84
563 대학·교수·학생단체 10곳, 국가교육위 설립 … 홍보국 02-21 97
562 대학가 조용한 해고 현실화..."시간강사는 유… 홍보국 02-16 112
561 교육부, 강사법 시행령 입법예고..공개임용·… 홍보국 02-07 146
 1  2  3  4  5  6  7  8  9  10    
관련사이트: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