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3-27 13:01
(3.17)경북대, '사드 전문가' 정욱식 강연 불허 논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40  
경북대, '사드 전문가' 정욱식 강연 불허 논란
[언론 네트워크] 박근혜가 임명한 총장 "정치적 행사는 승인하지 않는다"

경북대학교가 사드를 주제로 열리는 저명 안보전문가의 특강 장소 제공을 불허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장소 대여를 신청한 해당 교수와 행사 주최 측은 경북대가 반년전만해도 동일인물의 비슷한 강연을 허가해놓고 왜 갑자기 불허 결정을 내렸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때문에 불허 배경에 "총장과 대학 본부 압력" 의혹을 제기하며 "학문의 자유를 통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와 통일경제포럼 대구경북지부, 한국비정규교소노조 경북대분회,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남북평화나눔운동본부, 노무현재단대구경북지역위원회 등 6개 단체는 오는 23일 경북대학교 제1과학관 208동120호에서 '이것은 무기가 아니다'를 주제로 사드 특강을 열 예정이었다.  

강사는 대표적인 한반도 안보전문가이자 '사드의 모든 것' 저자인 정욱식(43.조지워싱턴대학교 객원연구원) 평화네트워크 대표다. 그는 지난해 9월에도 경북대 복현회관에서 '사드에 대한 모든 것'이라는 주제로 강연한 사례가 있다. 성주 사드 배치 확정 후 그는 사드와 관련해 수 많은 강연을 하고 있다. 

사드는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인 '실패 안보 정책'으로 주민들이 2백여일째 반발하고 있다. 야당도 박 대통령 파면 후 사드를 차기 정권으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방부는 최근 사드 무기를 한반도에 반입하며 배치를 강행 중이다. 때문에 주최 측은 다시 이 문제를 특강에서 다루기로 했다. 

주최 측은 이형철 경북대 물리학과 교수에게 찬조연설을 부탁한만큼 경북대 자연과학대학에서 특강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교수는 지난 주 제1과학관 강당 사용을 구두신청했고 지난 13일에는 사용승인 신청서도 냈다. 비어 있는 강의실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유가 없으며 통상적으로 대여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홍인 경북대 자연과학대학장은 이 교수에게 최종적으로 특강 장소 제공이 어렵다고 통보했다.  

▲ 2017년 3월 16일자 이형철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와 관련해 이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장이 강연 소식을 자연대학장에게 전했고 학장은 강의실 사용 불허 공문을 보냈다"며 "학장은 자신이 시설관리 책임자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정치적 행사는 승인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무엇이 정치적인지 궁금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소속 단과대 교수가 본인 근무 건물 강의실 사용을 신청했는데 학장은 승인 거부, 총장은 학내에서 어떤 강연이 열리는지 모니터링하고 이것이 자발적 자기 검증이고 부정한 세력에 대한 부역이 아니냐"면서 "언제부터 경북대가 이런 모습이 됐는지 안타깝다. 추락에 날개는 없다"고 밝혔다.  

때문에 주최 측은 대구YMCA 100주년 기념관으로 장소를 옮겨 23일 저녁 7시 특강을 연다. 김두현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정치적이기 때문에 안된다니 황당하다. 5.18이나 국정교과서 강연도 경북대에서 열었다"며 "이것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사드 배치 찬반을 떠나 학문의 자유를 보장해야 하는 국립대가 오히려 통제하고 있다. 진보개혁 의제만 검열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외부 인사나 시민단체의 강연 장소 제공과 관련한 불허 결정은 최근 경북대에서 잇따르고 있다. 사드 특강 불허가 처음이 아닌 것이다. 올해 2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토크콘서트와 지난 2014년 12월 신은미·황선씨의 평화콘서트에 대해서도 당시 대학 측은 "정치적 행사"라는 이유로 장소 제공을 불허했다. 하지만 올 초까지만해도 경북대는 조경태, 김무성 등 보수인사들의 행사는 허가했다. 때문에 진보개혁적인 인사·주제에 대해서만 '검열'한다는 불만섞인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홍인 자연과학대학장은 "서류 미비로 불허했다. 총장과 본부 개입은 없었다"며 "사전에 허가 절차도 없이 최종 승인이 난 것처럼 홍보한 주최 측이 오히려 문제다. 당혹스럽다"고 반박했다. 조영호 총무과 과장은 "단과대 시설 사용승인 여부는 학장 고유 권한이다. 우리가 하라 마라 할 입장이 아니다. 특강 불허와 관련해서는 본부에서 어떤 조언이나 개입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김상동(57.자연과학대학 수학과) 경북대 제18대 신임총장은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했다. 1순위 후보자를 밀어내고 2순위 신분으로 2년여만에 총장직에 올라 큰 논란을 빚었다. 때문에 김 총장은 '우병우 인사'라는 비판을 받았으며 현재도 학내외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 '이것은 무기가 아니다' 정욱식 사드 특강 포스터.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53261&ref=daumnews


 
 

Total 5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12.01.) '대량해고' 논란 강사법…시행 … 관리자 12-01 1714
562 대학가 조용한 해고 현실화..."시간강사는 유… 홍보국 02-16 7
561 교육부, 강사법 시행령 입법예고..공개임용·… 홍보국 02-07 29
560 교육부에 천막 친 시간강사들…"대학 꼼수 정… 관리자 01-31 33
559 개정 강사법, 대구권 대학에 대량해고 몰고 … 홍보국 01-09 74
558 '대학강사 대량해고'...영남대 재검토… 홍보국 01-09 61
557 [사유와 성찰]대학은 자본의 시녀인가 홍보국 12-27 74
556 [강사법 파장]교육부 "강사 대량해고 대학 재… 홍보국 12-17 99
555 내년 고등교육 예산 10조806억원...어떻게 쓰이… 홍보국 12-17 62
554 부산대학생들, 비민주적 학칙개정반대 4천명 … 홍보국 12-17 76
553 [MBC대구] 강사법.처우 개선은 커녕 알자리 뺏… 관리자 11-27 67
552 “41년 만에 대학 시간강사 법적 지위 보장 길… 홍보국 11-15 90
551 대학들은 강사 축소?---시간강사 대거 구조조… 홍보국 11-15 79
550 강사법 관련 YTN 및 한국대학신문 보도 관리자 07-23 223
549 (7.13)시간강사 공청회 뉴스 관리자 07-13 198
548 (6.30) 민주노총, 10만명 대규모 집회 연다.. "文… 관리자 07-02 230
 1  2  3  4  5  6  7  8  9  10    
관련사이트: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