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12-19 15:58
【대학교 강사법의 빈틈을 악용한 학교측의 처사에 분노한다!!!】한국민족춤협회 성명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1  


■ 성명서 ■


대학교 강사법의 빈틈을 악용한 학교측의 처사에 분노한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82-1호인 동해안별신굿 악사이자 전수교육조교인 김정희 명인,

4대에 걸쳐서 무업을 이어받고 있는 신비한 그의 소리와 오묘한 그의 장단을

안타깝게도 우리는 더 이상 들을 수가 없게 되었다.

지난 8월 강사법 시행 이후로 석사 학위 이상을 소지한 사람만이 한예종 강단에 설 수 있게 되었고, 이에 비관한 김정희명인은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자살이 아니라 사회적 타살이다.


조선시대에 천민계급이었던 광대와 무당, 악사들이, 일제강점기에 온갖 멸시와 기생 취급을 받으면서도 우리 민족의 문화예술을 이어 나갔던 명인들이, 지금 우리에게 그 소중한 예술을 전수시켰고, 오늘의 예능보유자들을, 대학교수들을 배출했다.

하지만, 그 명인들의 후예는 오늘날 교육현장에서 해고를 당하며 죽음을 선택하였다.


오늘 이 안타까운 사태는 대체 그 누가 만든 것인가?

책상머리에 앉아서 펜대를 휘두르는 자들이, 예술인들 위에서 군림하는 자들이 이번 사태를 만들어낸 장본인들이다.


더구나 우리는 실기교육을 위해 만든 한국예술종합학교라는 곳에서 학위를 잣대로 명인을 해고하고, 그것이 명인을 죽음으로 몰아 넣었다는 사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대체 이 나라는 무엇부터 잘못되었는가?


김정희 명인은 우리 민족예술사에 위대한 족적을 남긴 분이다.


학력이라는 것은 얼마나 허상이며 허구인가?

위대한 영화 왕 찰리채플린이 석사출신이었나?

위대한 희극 왕 세익스피어가 박사출신이었나?

우리 사회의 학력과 학벌은 그들만의 리그를, 그들만의 장벽을, 그들만의 카르텔을 쌓는 허울뿐이고 가소로운 종이 울타리일 뿐이다.

이런 가식적인 종이울타리를 부수려고 우리는 그동안 거리에서 변혁을 외쳤으나, 아직도 이 사회는 제자리걸음이다.


사단법인 한국민족춤협회의 예술인들은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며

대학교 강사법의 빈틈을 악용한 학교측의 처사를 규탄한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고인과 같은 안타까운 죽음이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이 사회가 하루빨리 이성적인 사회가 되기를 원한다.


(사)한국민족춤협회




 
 

Total 23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경북대분회] 2020년 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6-03 475
공지 [경북대분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조 성명서 관리자 05-20 473
공지 [경북대분회]강사의 총장선거권 보장과 학생 … 관리자 05-18 424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5-08 474
공지 [경북대분회 성명서]화학과 폭발사고의 피해 … 관리자 04-28 957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27 685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16 653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16 713
공지 [경북대분회] 경북대분회 2020년 2차 선거관리… 관리자 04-02 648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2-17 1193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2-12 968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1-23 1098
공지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1-21 1092
공지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복직과 노사관계 정상… 관리자 01-21 949
공지 [한교조] 2020년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대의… 관리자 01-20 926
공지 [경북대분회] 2020년 경북대분회 감사 및 대의… 관리자 01-16 955
공지 [경북대분회] 2020년 경북대분회 감사 및 대의… 관리자 01-16 988
공지 [경북대분회] 2020년 경북대분회 선거관리위원… 관리자 01-08 941
공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께 드리는 비정규교… 관리자 01-06 929
공지 <또다시 강사를 절망케 하지 말라> 정부… 관리자 01-06 941
공지 2019학년도 강사 논문게재 및 예술활동 장려금… 관리자 12-16 1391
공지 이시활 경북대분회장, 대학평의원회 부의장 … 관리자 05-14 1820
공지 [국교련성명]강사법 통과에 따른 보완책을 국… 관리자 12-04 1888
공지 [경북대분회]‘내일의 새벽’을 열며! 강사법… 관리자 12-04 1909
238 [경북대분회] 2020년 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6-03 475
237 [경북대분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조 성명서 관리자 05-20 473
236 [경북대분회]강사의 총장선거권 보장과 학생 … 관리자 05-18 424
235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5-08 474
234 [경북대분회 성명서]화학과 폭발사고의 피해 … 관리자 04-28 957
233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27 685
232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16 653
231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4-16 713
230 [경북대분회] 경북대분회 2020년 2차 선거관리… 관리자 04-02 648
229 [한교조]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2020년 1차 … 관리자 04-01 90
228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2-17 1193
227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2-12 968
226 [한교조]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대의원 경… 관리자 02-04 156
225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1-23 1098
224 [경북대분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 관리자 01-21 1092
 1  2  3  4  5  6  7  8  9  10    
관련사이트: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
화면을 클릭하시거나 ENTER를 누르시면 원래화면으로 돌아갑니다.